뉴스홈  >  김포TV사진NEWS
재두루미 무리 10년만에 돌아오다
작성일 : 20-01-16 18:15

재두루미 무리 10년만에 돌아오다

- 지구상에 6,000여 마리 남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

 

사단법인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윤순영 이사장은 지난 19일 홍도평야에서 32마리의 재두루미 무리가 10년 만에 관찰되었다고 밝혔다. 재두루미의 주 취식지였던 홍도평야는 지속적인 매립으로 인해 20091218일에 재두루미 32마리가 관찰된 이후로 개체 수가 점점 줄어들어 2019년에는 3~6마리가 간혹 관찰될 뿐이었다. 김포시 고촌읍 태리와 평리평야도 같은 상황이다.

 

그나마 마지막 남은 곳은 한강하구 내륙 쪽인 부천시 대장동 평야인데, 그곳을 찾던 재두루미마저 무분별한 매립으로 인해 마지막 서식지를 잃어가고 있다. 급격한 환경변화는 재두루미를 한강사구에서 생활하게 만들었다. 잡식성인 재두루미는 벼 낱알을 구하기 위해 남은 농경지를 찾아보지만 취식하기 어려워진 논에서 눈치만 보다가 다시 한강으로 날아가 버리기 일쑤다.

 

윤순영이사장은 한강하구 하천부지는 벼농사를 지으며 논 습지가 형성돼 종의 다양성을 풍부하게 확보했으나 4대강 살리기를 빌미로 한 정부의 4대강 사업 규제에 따라 갈대숲으로 변해버린지 오래다. 한강하구 주변 사유 농지의 매립과 개발압력에 의해 농경지가 사라지고 있는 현실은 새들에게 위협이 되고 종의 다양성을 파괴한다. 이제라도 하천부지의 활용대안을 찾아 논농사 등 이용생태를 다양하게 복원시켜 야생생물의 터전으로 다시 돌려주는 방안도 바람직하다고 본다.” 라고 하였다.

 

위 내용의 202019일과 20091218일 관찰 개체수는 하루에 관찰된 개체수입니다.

 

-김포티브이 조한석 (1chohs@hanmail.net)

   
목록으로   맨위로